사회 과목을 제대로 배우지 못하게 되면 - 상식사회교실 2교시


상식 사회 2교시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Image.pn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645pixel, 세로 328pixel


국어, 영어, 수학, 과학, 음악, 미술, 체육, 기술, 과정. 이 과목들을 못하게 되면 어떻게 될까요? 제가 너무도 존경하고 사랑하는 우리 아버지 이야기를 해볼게요.


저희 아버지는 초등학교 졸업이 최종 학력이십니다. 중학교 입학 후에 할아버지께서 아버지를 호되게 혼내시고 학교를 못나가게 하셨습니다. 농사일을 하시다가 기술을 배우시고 시멘트 제조 기계 엔지니어가 되셨습니다. 국어. 맞춤법 자주 틀리십니다. 교회에서 대표기도가 있으신 날에는 제가 대신 써드리곤 합니다. 영어, 수학, 과학. 잘 모르십니다. 악기도 몇 번 배워 보시려다 그만 두셨지요. 국영수과음미체 다 잘 못합니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03640aa9.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356pixel, 세로 180pixel

하지만 우리 아버지. ‘사회’ 생활은 정말 잘하십니다.


근로 계약서 작성 정말 잘하시구요. 경제 활동 열심히 하셔서 삼남매 대학교 졸업까지 뒷바라지 해주셨습니다. 교통 사고 처리, 부동산 계약 정말 수월하게 잘 처리하십니다. 4년마다 국회의원 선거 꼬박 꼬박 참여하십니다. 5년마다 대통령 선거, 4년마다 지방 선거 한번도 빠지지 않고 소중한 한표 늘 행사하십니다. 비록 정규 교육과정을 제대로 받지 못하셨지만 ‘사회’ 생활 정말 잘하십니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03640001.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289pixel, 세로 180pixel



친구분들 보다 일찍 ‘사회’에 던져지셔서 맨몸으로 ‘사회’를 배워 오셨기 때문입니다. 다만 정규 교육 과정을 통해 ‘사회’를 배우신 적이 없기 때문에 ‘사회 상식’은 부족하십니다. 그 ‘부족’으로 인해 가끔씩 사실 판단에 오류가 있으시죠. 사실 판단의 오류는 가치 판단의 오류로 이어지시기도 합니다. 그때마다 아들은 오류를 바로 잡아주려 노력합니다. 참 힘듭니다. 가치판단의 근거가 되는 사실 판단의 오류를 지적해 드려도 오랜 세월 ‘신앙’처럼 믿고 있는 잘못된 ‘사실 판단’이 무너지는 것을 견디기 힘들어 하십니다. 참과 거짓을 알려드려도 자신이 믿고 싶은 것만 보시고 자신이 보고 싶은 것만 보십니다. 사실 판단의 편향은 가치판단의 오류로 이어지시곤 합니다.

사회과를 제대로 배우지 못하면 어떻게 될까요? ‘지식’이 부족한 것이 문제가 아닙니다. 사회 과목에 대한 온전한 습득이 없으면 ‘사회 생활’을 온전히 할 수가 없게됩니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03640002.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271pixel, 세로 180pixel


00신문사에서 고등학생들, 대학생들을 인터뷰한 기사가 있습니다. 정규 교육 과정 기간동안 노동자 근로자의 권리에 대해, 근로 기준법에 대해 배운 적이 없다고 합니다. 배웠다 하더라도 알 수 없는 용어들만 억지로 암기하고 시험을 보고, 그리고 잊어버렸다고 합니다.


초등학교 6년, 중학교 3년, 고등학교 3년 동안 그 어느 선생님들도 근로 계약서 작성법에 대해 알려 주신 분이 없다고 합니다. 노동 조합의 의의, 공정 거래의 이유, 헌법에 명시된 경제 민주화, 노동 쟁의가 발생했을 경우 자신의 권리는 어떻게 찾아야 하는지 누구도 알려주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03640003.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360pixel, 세로 180pixel



희미하게 정부형태가 무엇인지 배운 듯하지만 그것이 자기들 삶과 어떤 연관이 있는지 배운 기억이 없다고 합니다. 그저 시험문제를 맞추기 위해 의원내각제는 이런 이런 장점과 단점이 있다. 끝. 거기까지였다고 합니다. ‘사회과’를 배워서 내가 살아갈 이 ‘사회’에서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어떤 가치판단을 해야하는지 배운 적이 없다고 합니다.


민법, 형법, 공법, 헌법. 밑줄 쳐가며 공부한 기억은 있지만 그 법들이 내 삶에 어떻게 적용되는지 알려준 선생님이 없다고 합니다.


갈등론, 기능론. 이름은 들어 보았지만 그 이론들이 내가 살아갈 ‘사회’와 어떤 관계가 있는 것인지 누구도 알려주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03640004.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180pixel, 세로 180pixel


‘사회 시간’은 있었지만 진정한 ‘사회’ 수업은 없었습니다.


이 ‘사회’의 주인이 될 아이들이 제대로 ‘사회’ 수업을 배우지 않고 사회에 나가게 되는 것입니다. 청년들의 정치적 무관심이 늘어나 민주주의 근간이 흔들리고 있다는 우려가 여기 저기서 나오고 있습니다.


가장 편한 ‘잔소리’는 “너희들이 정치에 무관심해지면 질수록 너희들의 권리는 빼앗길 것이다”입니다. 그런데 조금 더 깊이 들어가보면 어른들, 선생님들의 책임이 큽니다.


“제대로 배운 적이 없는데, 중요하다고 말한 사람이 없는데요”

“뭘 알아야 참여하죠.”


사회 과목을 가르치는 교사들조차 이 과목을 왜 가르쳐야 하는지 이야기하지 않고 그냥 가르칩니다. 사회과와 관련된 선생님들의 푸념은 “양이 너무 많다”뿐입니다.


무엇이 중요하고 무엇이 덜 중요한지 사실판단에 기초해 가치판단에 따라 가감해야 합니다. 사회 과목을 가르치는 이유와 방향을 잘 알지 못하기에 그저 밑줄 치며 빈칸 채워가며 진도를 나가려 하니 양이 많아만 보이기도 합니다.

그 피해는 고스란히 아이들이 ‘사회인’이 되었을 때 그대로 받게 됩니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03640005.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180pixel, 세로 180pixel

사회 시간에 제대로 배운 적이 없으니

사회에 나가 기억나는 ‘사회 상식’이 없고

사회 상식이 없으니 사실판단을 할 수 없고

사실 판단을 할 수 없으니 가치판단을 하지 못하고

가치판단을 하지 못하니 행동하지 못하고

행동이 없으니 손해 받으며 살아가는 것입니다.


다시 근로 기준법 55조 유급휴일 수당을 생각해봅니다. 사용자는 일정 시간이상 근무하는 근로자에게(아르바이트생 포함) 주 1회 이상 일급을 챙겨주는 휴일을 제공해야 합니다. 이것은 대한민국 법률입니다. 이 법에 대해 제대로 배운적이 없으니 사장님이 수당을 챙겨주지 않는 것이 ‘불법’이라고 사실판단을 하지 못합니다. 사실 판단을 하지 못하니 이것은 잘못된 상황이라고 가치판단을 하지 못합니다. 가치판단을 하지 못하니 유관 기관에 신고를 해서 보상을 받으려는 생각을 못하게 됩니다.


초등학생들에게 이 나라의 주인은 누구냐고 물으면 많은 아이들이 대통령이라고 대답한다고 합니다. 민주주의 국가에서 주권의식을 교육받지 못한 결과입니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03640006.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270pixel, 세로 180pixel


사회 시간에 배운 상식을 바탕으로

사실판단을 제대로 내리고

사실판든을 바탕으로 가치판단을 하고

가치판단을 바탕으로 행동하여 자신의 사회적 이익을 지키는 것.


그런 주권자, 경제인, 사회인으로 양성하는 과목이 바로 ‘사회과-일반사회과’입니다. 실상, 대한민국 모든 교과목의 교육 목표 마지막은 바로 ‘민주시민 양성’입니다.


민주 시민 소양 성장의 최전방에 있는 교과가 바로 ‘사회과’입니다. 사회 과목을 가르치고 배우는 이유는 크게 네가지입니다.


다음 시간에는 사회 과목을 배우는 이유와 독일 초등학교의 사회 수업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댓글,  0

;; ;;
더보기

안태일

EBS 미래를 여는 교육 MC /KBS 라디오 공부가 재미있다 출연진/너도 모르는 네맘 나는 알지 저자/아이스크림 원격 연수원 사회 교실 강사/MBC 스페셜 '선생님 마이크로 교실을 깨우다'/소통 강사/진로 특강 강사/스마트 워크 강사/안태일 학교시집/탤짱닷컴 tv/출제해서 생긴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