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로, 고민

15. 네 인생의 기회 비용 (선택의 대가, 고민이 많아요, 인생 고민, 청소년 고민) 모든 이야기에는, 시작이 있다. 샘과의 뜨거운 잔소리 수다를 나누기에 앞서 우리가 한번씩은 짚고 넘어가면, 그거 자체만으로도 피가 되고 살이되고, 너와 내가 이어지는, 우리가 소통하는 기본 빌드가 된다. 너에게 들려줄, 삶에 있어서, 실전 매뉴얼이 될 샘의 핫-소리는 사실 여기, 프롤로그에 던진 말의 곁가지들이요, 앞마당 멀티요, 제 5보급창고 되겠다.(뭔 말인지 잘 모르겠다면, 옆자리 남정네 친구에게 물어보세용). 그러니, 후루룩 페이지 넘기지 말고 여기서부터 일단, 차근히 읽고 넘어가주길, 심하게 바란다.# 네 인생의 기회비용. 모든 선택들이 모여, 나, 를 만든다. 모든 선택에는 기회비용이 따른다. 선택과목으로 경제를 선택한 친구 뿐 아니라, 중학교, 고등학교 사회 시간에 듣게 되는 단어. 기회비용.. 더보기
12. 수학 공부 안 해도, 살수, 있다 (수학을 공부하는 이유, 해야하는 이유) 문과 생들이라면 특히나 더, 수학, 이름만 들어도 싫어하는 거, 많이 본다. 어쩌면 너 역시 그럴지도 모르지. 고등학교 2학년 친구들에게, 너는 어찌하여 문과를 왔느냐, 열에 아홉은 수학이 싫어요, 그 처절하고 애잔한 대답을 듣게 된다. 이과생이라고, 또 중학생이라고 별반 다를 것 같진 않아. 수학, 참 힘든 과목인가 보다. 사람은 무언가 강렬하게 저항하고 싶을 때는 말이다, 그것이 필요 없는 존재다, 라고 강렬하게 주장한다. 그러니까, 그 필요도 없는 것이 왜 내 앞에 있어야 하느냐, 하고 도망가고 싶은 거지. 수학이 특히 그렇지? 이런 말 자주 들어. 선생님, 덧셈하고 뺄셈하고 곱하기랑 나누기만 해도, 세상 살아가는데 아무런 문제 없쟎아요? 무엇하러 그 복잡한 걸, 쓰지도 않을 것을 배워야 하는 거에.. 더보기
7. 공부 해도 성적이 오르질 않아요. (이 글 자체만 읽으면, 뭔가 오해하기 딱 좋습니다. 탤짱닷컴, 맨토링 코너 전체 포스팅 흐름에 맞춰서 읽어주세요. 그리고.... 미안합니다. 현 교육 시스템에, 깊은 반감을 갖고 있는 사람이지만, 직업이 직업인지라... 당장 눈 앞에 현실도 챙겨줘야 하기에... 조금은.. 냉정한 척, 세게 말하겠습니다. 이해해 주세요. 그대를 위해서라고, 자기 변명 해 볼게요... 그럼 세게, 들어갑니다...)공부해도 성적이 오르질 않아요. 2학기에 가장 많이 듣는 말씀되겠다. 샘이 하시는 말씀이 아니라, 네가 샘에게 할 말씀 되겠다. 1학기에는 이런 말씀 안하신다, 학생 여러분께서는. 꼭 2학기 되면 말씀 해주시지. 보통은, 2학기 중간고사가 끝나고 나면. 정확한 시점은 보통 추석이 끝나고 나면. 아, 학년이 높아지.. 더보기
6. 왜 화장 못하게 해요? (학교에서 화장을 하면 안되는 이유) 파우더랑 화장품, 고데기 다 뺏겼어요. 달라고 막 소리 질러도 되려 화만 내요. 짜증나요. 그냥 애들 다 어차피 화장하고 다니는데 왜 못하게 하는 거죠? (6. 5)우선, 네가 그토록 화장을 하고 싶은 이유를 주욱 떠올려 보자 이거지. 친구들이 다 해서? 그럼 고전적인 방법으로 응수해 주마. 친구들이 다 월북하면 너도 따라 갈래? 안하면 이상해서? 방금 말했쟎아. 한게 진짜 이상하다고. 아, 삐지지 말고 계속 들어봐. 리슨. 이거쟎아. 결국. 이뻐 보이고 싶어서. 맞지? 그거쟎아. 난 거기서 이의를 제기한다. 지금, 넌, 얼굴만 이뻐지려고 하는 거쟎아. 그치? 외모만 이뻐질려고 그렇게 노력을 한다 이거지. 난 거기서 대단한 아쉬움이 남는다. 봐봐. 그 사람이 참 좋다 보통이다 별로다를 평가하는데는 여러 .. 더보기
5. 꽤나 설득력있게 말하는 기본 문법(설득력 있게 말하는 방법, 조리있게 말하는 방법)) 말을 잘해야 먹고산다. 응. 이건 매우 당연한 말이야. 말이라는 것은 생각을 표현하는 가장 직접적인 방법이거든. 물론 글도 있어. 그래, 글도 조리있게 맛깔나게 잘쓰는 거 중요하지. 그런데, 아마 우리가 살다보면, 글로 생각을 정리하는 거 보다, 당장 말로 나눠야 할 때가 훨씬 더 많다는데 주목. 선생님과의 대화, 친구와의 대화, 부모님과의 대화, 교회에서, 동아리에서, 무대위에서, 그리고 대학교 면접에서 등등. 말을 잘해야하는 순간은 참으로 많다. 그런데, 말이 잘 안되고, 버버버버버벅 되기 일상이고. 뭔가 설득력있게 말해야 하는데, 말하다 보면, 당췌 내가 무슨 말을 하고 있는지도 기억이 안나. 멋들어지게, 설득력있게 말하고 싶은 친구들이여. 그리고 대입 면접을 준비하는 친구들이여 지금부터, 말 잘하.. 더보기
3. 엄마 아빠처럼 살지 않을 거예요 (엄마 아빠가 창피해요, 아빠 엄마가 싫어요 엄마 아빠 사이가 안 좋아요) 친구들에게 자랑하듯 부모님을 소개하고 싶을 겁니다. 그런데, 친구들에게 자랑하는 건 바라지도 않고,적어도 부끄럽지는 않고 싶은 마음이 드는 경우가 많죠. 집에 오면 서로 웃으며 반기고, 힘들때 가장 먼저 의지하고 싶어지고, 말씀도 안드렸는데 어찌 그리 잘 아시고 용돈도 팍팍 주시는 그런 부모님. 함께 여행도 같이 가고, 내 입장 내 고민 먼저 귀 기울여 들어 주시는 그런 부모님. 그런 부모님을 상상하고 원하지만, 현실은, 지금 같은 공간에 계신 그대의 부모님은 그렇지 않죠? 아니 그런 것은 바라지도 않고,그 분들과 함께 같은 공간에서 숨을 쉬어야 한다는 것만으로도 미쳐 버릴 것 같은 기분마저 들지도 몰라요. 그 기분. 선생님 잘 알고 있습니다. 탤짱샘도 그런 고민속에 청소년 시기를 보내왔으니까요. 이 복..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