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태일 학교 시리즈/신비한 학교사전

신비한 학교사전 111 ~ 120

복무 환경이 좋으면 욕을 먹는 집단이 둘 있다. 하나는 교도소의 수감자들이고 다른 하나는 학교의 교사들이다. <신비한 학교사전 111>

뇌를 거치지 않고 흘러나온 말에
뇌를 다치지 않게 흘려듣는 법을 익혀야,
정신건강에 좋다.

<신비한 학교 사전 112>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 모두가 힘들쟎아요~"

모두가 힘들어야만하는 이 현실에
얼굴 찌푸리는 건데요.
<신비한 학교사전 113>

"교육적인 방향으로"는
'학부모가 하라는 대로'란 뜻이고

"교사답게"는
'교장이 하라는 대로'란 뜻이다.
<신비한 학교사전 114>

고등학교 교사는 "설마 이걸 모르겠어?" 하고 방심하다 망하고
초등학교 교사는 "설마 이걸 알고 그랬겠어?"하고 믿다가 망하고
중학교 교사는  "모르겠다.  정말 널 모르겠다."하고 모르다가 망한다.
<신비한 학교사전 115>

새 학교 옮길 때마다
화장실 새로 공사한다.

<신비한 학교사전 116>

대화 몇 번에 상대가 달라질 거라는 기대에

교주는 카리스마를 얻지만
교사는 상처를 얻는다.
<신비한 학교사전 117>


일반적인 교사의 일반적인 교육 활동을 골라내어
특정 교사의 특별한 참교육이라며 보도하고

특정 교사의 특별한 범죄 행위를 골라내어
일반적인 교사의 일반화된 실태라며 보도한다..

<신비한 학교사전 118>
 
오늘 내가 헛되이 보낸 방학 하루는
어제 개학한 이들이 그토록 원했던 내일이다.

더 헛되게 보내리라 다짐했다.

<신비한 학교사전 119>


2학년 담임에 배정되고 반 뽑기 시간이 되면

고학년 담임하던 초등학교 교사는
졸업생들을 그리워하며 불안해하고

중학교 교사는
전년도 학폭 명단을 체크하며 불안해하고

고등학교 교사는
수학교사, 과학교사를 부러워하며 불안해한다.

<신비한 학교사전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