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태일 학교 시리즈/안태일_학교시집

안태일 학교시집 111 ~

어디 아프니
걱정 되어 물었네

늦게 일어나서요

홍조 되어 답하네


- 안태일 학교시집  112 -

<화장 못하고 왔어요>


버튼을 눌러야 그제야 열리는 자동문
그게 왜 자동일까 궁금했어
 
한번 연 문을 도무지 닫지 않는 사람들
대신 문을 닫아주고 있었구나
 
힘껏 돌아가야 그제야 열리는 회전문
이게 왜 회전할까 궁금했어
 
한번 연 문을 도무지 닫지 않는 사람들
항상 문을 닫아주고 있었구나
 
-안태일 학교시집 111-
 
<당신 입도 자동으로 항상 닫혔으면 좋겠어요>
올 곧게 늘어선 도로
1차선 2차선 3차선 4차선
5차선
한번의 차선 옮김 없이
질주하는 나의 인생
이제 끝은 보이지 않아
 
-안태일 학교시집 112-

 

<이번 수학은 3번으로 찍었어, 너는?>

강의식 수업 하기 싫지만

자존감은 지키고 싶어

-안태일 학교시집 113-

<그, 아이들때문에>


 

독감 예방 주사라 하지만

주삿바늘도 독감만큼 아픈 걸

맞기 싫어

맞기 싫다고

 

- 안태일 학교 시집 114 -

<개학 전날 전 교사 출근일>



생각해봐

 

네가
문제예요

 

-안태일 학교시집 115-

 

<작년 선생님하고는 아무 문제 없었거든욧?!>


그 사람이 말했다
그 늦은 밤에

 

그 사람이 말했다
너무도 중요한 이야기라고

 

그 사람이 말했다
그 늦은 밤에

 

그 사람이 말했다
너무도 긴박한 이야기라고

 

그 늦은
밤에

-안태일 학교시집 116 -

<내일 챙겨 줄 준비물 뭐였나요>

 
 
 

나의 시간과

그대 시간의

간격은

 

공간의 간격마저

멀게 만들었소

 

그대 너무하오

그대 진짜 너무하오

 

-안태일 #학교시집 117

 

<시험 범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