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생화> (원작 '야생화', 박효신 곡)#학교_패러디문학관

하얗게 피어난 신규 샘 하나에
떨거운 사람들 갑질들 내밀어

아무 말 못했던 싫음도 몰랐던
지나간 초임에 한숨이 흘러

차가운 발암에 죽어 있다
한웅큼 뱃살에 목 놓이다

그렇게 나는 또 한번 내려 운다

젊었던 기억만
그래 온 마음만

내가 떠나온 그 길 위에

이렇게 나마 써있다.

이자금 만큼만
괜찮을 만큼만

한숨 머금고 버티긴 떨림 끝에 
다시 41조 피우리라

초심은 피고 또 지는 타버리는 불꽃
막말에 젖을까 댓글을 닫는다

여리고 쫄아든 자존감에

눈덩이처럼 불던 대출 속에
그렇게 나를 또 한번 눌러본다

젊었던 기억만
그래 온 마음만

내가 떠나온 그 길 위에
이렇게 나마 써있다.

이자금 만큼만
하찮을 만큼만

한숨 머금고 버티긴 떨림 끝에 
다시 41조 피우리라

매 맞아가는 땅 위에
교권이 타 들어가고

네 털끝에 닿은
나의 손짓 민원에 담아가

멀어져 가는 너의 삶을
다잡지 못해 아프다

갚아갈 만큼만
민원 넣던 만큼만

먼 훗날 헬을 데려다 줄
그 밤이 오면

그 날에

 
때려치리라

 

 

;; ;;
더보기

안태일

EBS 미래를 여는 교육 MC /KBS 라디오 공부가 재미있다 출연진/너도 모르는 네맘 나는 알지 저자/아이스크림 원격 연수원 사회 교실 강사/MBC 스페셜 '선생님 마이크로 교실을 깨우다'/소통 강사/진로 특강 강사/스마트 워크 강사/안태일 학교시집/탤짱닷컴 tv/출제해서 생긴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