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원고

2학기 중간고사 성적표 가정통신문

가을이 더디게 오는가 싶었습니다. 아이들 외투가 두꺼워지는 모습을 보니 겨울은 이르게 오는 것 같습니다. 

이제 1학년 9반 아이들과 함께할 시간이 2개월 남짓 남았습니다. 

늘 아이들에게, 만날때 헤어짐을 기억하고 서로 소중하게 아끼며 살아가자고 이야기 해 주었습니다. 

아이들도 이제 조금씩 그 의미를 아는 것 같습니다. 학교는 성적만을 위한 곳이 아니라고, 학원과 다른 곳이라고, 인생에 대한 진지함과 행복을 배우는 곳이라고 강조해 왔습니다. 


성적으로 인해, 자신의 인생을 함부로 재단하지 말 것을 이야기해주고 있습니다. 

성적은, 어른의 삶에서 성'과'로, 성'실'로 얼마든지 극복할 수 있으니, 지금 그대들에게 중요한 것은 삶의 자세에 대한 가치관을 갖는 것이 먼저라고 강조합니다. 


성적표를 받아드신 학부모님중에 만족하시며 뿌듯해 하실 분들은 아마 거의 없으실 것 같습니다. 

저는, 아이들의 지금 보다, 성실한 어른의 삶을 준비하며 살아갈 내일을 믿습니다. 


지속적으로 아이들에게 성적 관련 훈화와 상담을 하고 있습니다. 

부모님, 선생님 뜻대로 바램대로 아이들이 그렇게 빨리도 성장한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기대와 사랑이 조급함으로 변해, 행여 아이들이 귀와 마음을 막지 않기를 기도합니다. 

아이들에게 조금이라도 더 칭찬을 많이 해 주세요. 



싫은 소리는 제가 하도록 하겠습니다. 


1학년 9반 담임 선생님 올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