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태일 학교 시리즈/안태일 학교유머

안태일 학교유머 53 ~ 55

<나쁜 소식과 좋은 소식 : 안태일 학교유머 53> 

고등학교 동창회에서 사회인 친구가 교사 친구에게 물었다. 

"야~ 너 교사되었다며? 왜 이렇게 소식이 뜸했어? 어떻게 지냈냐? " 

"뭐... 좋은 소식도 있고 나쁜 소식도 있지." 

사회인 친구는 손을 저으며 말했다. 

"야야야. 오늘 같은 날 나쁜 소식은 다음에 듣자. 요즘은 교사하면서 좋은 소식은 뭐야?" 

"요즘 변호사 비용이 많이 내렸다더라."

 


<공정한 입시 제도를 도입하라! : 안태일 학교유머 54>

"ㅇㅇ가 가장 공정한 입시 제도다! 정부는 서둘러 ㅇㅇ를 확대하라!"

"에이~ 명확하게 말해야지 다시 말해봐."

""ㅇㅇ가 우리집 애새끼한테는 유리하고 저쪽 애들한테는 불리하면서 우리집 애새끼가 잘되는 거에 대해서 그 누구도 더 이상 이의를 제기하지 못하게 해 줘서 가장 공정한 입시 제도이다! 

정부는 우리 애새끼가 미리 선행학습을 하든 전형을 준비하든 하루라도 빨리 새 입시에 맞춰 전략을 짜서 사교육에 몰입할 수 있도록 서둘러 ㅇㅇ를 확대하라!"

"그렇취!"

 


<교육학적 숫자 : 안태일 학교유머 55> 

"엄마, 우리나라 연간 입시 사교육비 규모가 천문학적 숫자라는데, '천문학적 숫자'가 뭐야?" 

"셀 수 없을 만큼 수많은 별들을 연구하는 천문학에서 따온 표현이야. 그래서 무한대로 느껴질 만큼 큰 숫자를 '천문학적 숫자'라고 해." 

"아하~엄마, 그러면 '교육학적 숫자'는 뭐야?" 

"아, 그건 뜻이 두 가지란다. 0 또는 무한대를 뜻한단다. 자기는 교육 전문가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엄청나게 많아서 '교육학적 숫자'는 무한대라는 뜻이 있어. 

그리고 반대로 그 사람들 중에 교사를 교육 전문가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한명도 없기 때문에 '교육학적 숫자'는 0이라는 뜻도 있단다."